최종편집
2019-05-22 오전 12:2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용인실시간뉴스
용인이슈
정치/자치행정뉴스
여론광장
칼럼사설기고
선거소식
문화축제뉴스
용인경찰서소식
기관/단체소식
구청소식
용인시 주간행사
제보기사
인사이드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주요행사안내
인터넷글모음
오피니언
기자수첩
호평 & 미담소식
시민제안
자유게시판
 
2019-05-13 오전 11:39:51 입력 뉴스 > 칼럼사설기고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있기에 아직 희망은 있다



칼럼:

 

북한은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반도 정세는 다시 요동치고 있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이 갓 지나고, 미국 비건 협상대표가 한미일 안보회의 차 방한해 있고, 문재인 대통령은 식량지원을 미국과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있었으며, 무엇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 특별대담을 4시간 앞둔 시점에 보란 듯이 재차 미사일을 발사했다.

 

수많은 약속과 협정과 선언 등이 무색할 정도로 북한은 벼랑 끝 전술이라는 전통적 본색을 드러내며 또다시 한미의 허를 찔렀고, 멘붕을 안겼다.

 

북한의 속내를 급하게 분석해보자면 미국과는 자극 대신 협상의 여지를 남겨둔 채 남측을 향해 식량지원 등으로 인도주의 운운하며 생색내지 말고 미국으로부터 체재보장과 제재완화에 대한 실질적인 역할을 왜 제대로 못 받아내느냐에 대한 불만을 미사일로 대신하지 않았을까.

 

좀 더 추가해본다면 북미 2차 하노이회담 결렬에 대한 계산된 분풀이와 그 후유증 즉, 내부 군부 내지 강경파들의 불만세력을 잠재우려는 고육지책(苦肉之策)에서 비롯된 것은 아닐까. 또 남측신형무기 도입과 한미군사훈련에 대한 반발과 함께 북 신형무기 성능 실험 및 발전을 위한 계획된 군사행동은 아니었을까.

 

숱한 분석이야 가능하지만 김정은의 속내를 그 누구도 정확하게 꿰뚫어 볼 수는 없다. 북한 주민 절반 가까이 기아에 시달리는 상황에서도 식량지원도 마다하고 군사적 모험을 서슴없이 자행하는 김정은식 행동에 대해 어떻게 이해해야 하며, 나아가 남측은 남측대로 미국은 미국대로 과연 어떤 신호를 보내야 할까.

 

김정은의 도발 아닌 도발 속에 담긴 의도는 어떤 답과 신호를 빨리 보내라는 다급한 주문이 아닐까라는 분석에서다. 모든 것이 의문투성이며 오늘 우리가 직면한 한반도 상황의 현실이다.

 

그러함에도 한미는 신중에 신중을 기하며 불쾌한 감정을 감추고 인내하며 그야말로 판을 깨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역력하다. 남측 역시 한반도 전역에 사정권을 둔 신형 무기와 탄두가 눈앞에서 날아 다녀도 발사체의 제원에 대해 사실대로 발표하지 못하고 오히려 은폐하기에 급급할 정도다. 이는 국민들의 오해와 불신을 초래하며 국론마저 분열시키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

 

한미의 우유부단한 처사는 김정은으로 하여금 오판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나아가 1단계(4일 발사), 2단계(9일 발사)에 이어 3단계로 ICBM과 추가 핵실험으로 이어지지 않으리라는 보장도 없다.

 

기우(杞憂)만이 아닌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이란과의 일촉즉발 사태, 베네수엘라 사태, 미·중 무역전쟁, 나아가 대선을 코앞에 둔 산만한 내외부상황이 김정은의 3단계 도발로 이어지게 하는 충분한 환경이 되기 때문이다.

 

거침없는 미사일 발사는 남북 간 긴장고조와 적대행위금지라는 9.19남북군사합의를 마치 비웃기라도 하는 듯하다. 집권 후 한 번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없었음을 늘 치적으로 내세우던 트럼프 대통령 역시 방향을 잃은 모습이 역력하지만 애써 감추려 할 뿐이다.

 

만약 한미 양국의 대북기조 변경이 불가피하고 나아가 초읽기에 몰렸다면 이미 막다른 골목에 접어들었다고 봐야 하며, 북한은 그야말로 말로(末路)를 걷게 될 것이며, 나아가 한반도 전역은 불 보듯 훤하다.

 

여기까지 가선 안 된다는 이성적 판단이 현재 한미가 “도발로 볼 수 없다”며 애써 낮은 단계로 발표하는 이유다. 이 대목에서 우리는 평화와 통일은 법과 정치와 외교와 군사적 방법으로는 역시 불가능하다는 진리를 다시 한번 발견하게 된다. 역시 평화는 하늘의 몫이라는 점을 각인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럴 때 일수록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라는 말이 가슴에 깊게 자리 잡는다. 역대 정권 가운데 가장 극렬하게 보수와 이념의 대립으로 갈라진 이 나라, 협치와 통합이 실종된 대한민국, 오늘과 같은 난국을 대비해 수많은 선진 석학들이 역사를 통해 남긴 징비록(懲毖錄)들이 그저 무색할 따름이다.

 

그래도 ‘난세에 영웅이 난다’는 구전돼 내려오는 약속의 말 즉,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있기에 아직 꿈을 잃거나 포기해선 안 된다.

장현주(hngjhj0690@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안희경 시의원, 포곡지역 악취문제 5분발언
용인시의회 시의원들에게 묻겠다. 권력의 도적은 누구일까
선출직의 이기심이란?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만들지 말라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政敎分離)..

요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월의 수난사’라는 제목을 붙이고..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

북한은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반도 정세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에 힘 모으자”
용인시, 4-H회원 100여명 돼지박물관서 체험학습
상현2동․보정동, 초미세먼지․오존 ..
용인시, 에버랜드 방면 램프 완공 따라 착공 10..
용인시, 올해3곳 내년3곳 대상…31개→38개 읍..
무브스컬렉터스의 현대무용극
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에듀웰3, 충청북도 지..
용인 청덕고등학교 스위스와 국제교류
이재정 교육감, 학생 눈높이 맞는 통일교육 강조
2019 경기·강원지역 1인창조 코워킹 워크숍 개최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소공인 대상 SNS마케..
2019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 쇼미더스쿨 개최
유림청소년문화의집, 문화 ․ 예술 감성 ..
용천초등학교(교장 김봉영)에서 합동 교통안전..
중대형 의료시설 건축·소방 부문 집중점검
용인시, 6월21일까지 상반기 구제역 일제 접종
‘수능만점자’ 배출한 용인 수지구, 新스카이..
랩터의발톱을조심하라!
경기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정책 제안할 연구..
도교육청, 학교시설사업에 학생의견 반영 학생..
경기도교육청, 중국 동북3성 교원대상 현지연수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政敎分離)’라는..
“체험거리 가득한 농가에서 팜파티 즐기세요”
백군기 시장, 삼성전자 기흥 캠퍼스 방문 투자..
용인글로벌페스티벌에서 세계문화 체험하세요!
용인시, 청년인턴 대상 관내 공기업 탐방 행사
용인시의회 청소년 지방자치아카데미, 한빛초..
용인시의회, 학교 폭력 및 성폭력 예방 캠페인..
경기도교육청 남부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공개
이재정 교육감, 통일교육원에서‘통일교육 방..
수지구보건소, 홀로어르신들 재능기부로 연극 공연
처인구보건소, 저소득 어르신 200여명에 무료 ..
용인시,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흥덕IT밸리에 재이용수 t당 926원에 공급키로
백군기 시장, 삼성전자 환경정화 캠페인 참가자..
처인구보건소, 치매환자 위한 원예교실 운영
경기도교육청·교육원수원 동호회원 등 16일 합..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ICT 체험교육 본격 시행
이재정 교육감, 전국소년체육대회 참가 선수들..
도교육청, 스승의 날 맞아 경기도민 대상 ‘교..


방문자수
  전체방문 : 88,213,796
  어제접속 : 22,168
  오늘접속 : 14,847
우)449-931 (본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번길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 제보광고전화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031-338-1459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발행인. 손남호./ 편집인 . 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손남호
Copyright by y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dohyup126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