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5-20 오후 10:5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용인실시간뉴스
용인이슈
정치/자치행정뉴스
여론광장
칼럼사설기고
선거소식
문화축제뉴스
용인경찰서소식
기관/단체소식
구청소식
용인시 주간행사
제보기사
인사이드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주요행사안내
인터넷글모음
오피니언
기자수첩
호평 & 미담소식
시민제안
자유게시판
 
2019-03-03 오전 7:13:56 입력 뉴스 > 칼럼사설기고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그래도 봄은 봄이다.



칼럼:

 

어느덧 추위가 물러가고 봄기운이 완연하다. 이처럼 대자연의 섭리는 숭고할 따름이다. 추운 겨울 헤치고 온 뜰 앞의 봄 길잡이 목련화는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다. 이는 한갓 계절을 이긴 겨울을 넘어 새 시대의 선구자에 빗댄 가곡 목련화의 싯귀를 떠오르게 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봄기운을 만끽하며 마음껏 기지개를 펼 수 없으니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왜일까. 밀려오고 또 밀려오는 미세먼지 때문이다. 코로 숨 쉴 수 없고, 입으로 마실 수 없는 공기가 연일 힘들게만 한다. 그야말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 아닌가. ‘봄은 왔지만 봄이 아니다’는 의미다.

 

문명을 낳은 주체가 그 문명의 이기로부터 생산되는 생활환경으로 인해 받는 역습이다. 우리가 살아갈 수 있는 조건은 빛과 비와 공기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찾아온 공기는 살리는 공기가 아닌 죽이는 공기가 되고 말았다. 마스크 없이는 살아 갈 수 없고 공기청정기 없이는 살아 갈 수 없는 세상이 된 것이며, 이는 자업자득이다.

 

어찌 이뿐이겠는가. 인류 역시 부지불식간에 ‘송구영신(送舊迎新)’함으로 계절의 봄이 아닌 시대적 봄과 함께 그 생명력이 우리 곁에 홀연히 찾아와 그 생명의 기운이 온 세상을 뒤덮고 있다. 물론 ‘지즉위진간(내가 알 때 비로소 보인다)’이란 말처럼, 알아야 시대를 보고 분별할 수 있지만 말이다.

 

송구영신은 ‘호시절(好時節)’이라 했던가. 또 호시절이기에 ‘호사다마(好事多魔)’라 했던가. 즉, 좋은 시절이 찾아왔기에 좋은 일에는 반드시 홍수를 이루듯 나쁜 일이 많이 일어난다는 의미가 아니겠는가. 그래서일까. 악한 기운으로 말미암아 세상은 찾아온 시대적 봄과 봄을 통해 얻는 생명력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 ‘춘래불사춘’ 즉, 봄이 왔어도 미세먼지에 갇힌 봄을 느끼지 못하듯, 세상의 사상과 철학은 온갖 헛된 속임수로 다가와 허무한 생각을 낳으며 온 인류를 혼탁케 하고 나아가 혼란에 빠뜨리는 또 다른 보이지 않는 봄의 전령사 초미세먼지다.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이라 했던가. 자신들의 느낌과 생각과 이념과 사상으로 고착된 철학으로 세력을 만들고, 그 세력은 자신들만의 정의라는 굴레를 씌워 상대를 판단하고 심판하는 저주의 지구촌을 만들어가고 있다. 뿌연 미세먼지와 같은 말·말·말에 갇혀 지구촌은 지금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으며 목이 말라 지쳐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서도 어딘가에 맑은 샘과 같은 참과 진실과 진리가 솟아나고 있지는 않을까. 어딘가에 그 샘이 있기에 우리가 지쳐가는 가운데서도 지치지 않고 살아가는 이유일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찾아야만 하고 두드려야만 하고 구해야만 하는 것이다. 우리가 찾고 두드리고 구하는 그 곳에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목적이 있고 희망이 있고 소망이 있기 때문이다.

 

동서고금의 성인들의 입을 빌려 오늘날 이 한 때를 알려 왔고, 또 자자손손 이어오며 잊지 않고 부르게 한 그 구전(口傳)들이 노래가 되고 오늘날 이 강산 위에 이루어져 현실이 돼 눈앞에 나타나도 볼 수 없고 들을 수 없고 느낄 수 없는 무지무각한 신세가 다 되고 말았으니, 이는 생각과 사상과 이념과 철학의 종말을 맞은 것이다. 이제 아낌없이 다 버려야 하는 이유며, 새 것으로 새로운 세상을 바라봐야만 하는 이유다.

 

정의는 그 어떤 이념과 사상으로 무장된 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며, 그러하기에 더더욱 독점해서도 아니 된다. ‘백성이 곧 하늘’이라는 말처럼, 하늘이 정한 길이 곧 정의며, 그 정의의 길은 민의와 합의가 만들어낸 총화며 우리가 함께 가야 하는 길이다.

 

그 옛날 선지자 선각자들이 있었기에 오늘을 기약할 수 있었듯이, 이 시대 선지자 선각자된 시대의 스승들 또한 포기하지 말고 알려야 하고 가르쳐야 하니 시대적 운명이고 숙명이고 사명이다.

 

‘춘래불사춘’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섭리 가운데 찾아온 봄과 생명은 참이며 진실이니 어찌 하겠는가. 그래서 광야에서 목 놓아 부르는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필요했고, 지금 찾아온 봄과 또 봄과 함께 온 생명을 목 놓아 부르고 있는 것이다.

장현주(hngjhj0690@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안희경 시의원, 포곡지역 악취문제 5분발언
용인시의회 시의원들에게 묻겠다. 권력의 도적은 누구일까
선출직의 이기심이란?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만들지 말라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政敎分離)..

요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월의 수난사’라는 제목을 붙이고..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

북한은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반도 정세는..

‘수능만점자’ 배출한 용인 수지구, 新스카이..
랩터의발톱을조심하라!
경기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정책 제안할 연구..
도교육청, 학교시설사업에 학생의견 반영 학생..
경기도교육청, 중국 동북3성 교원대상 현지연수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政敎分離)’라는..
“체험거리 가득한 농가에서 팜파티 즐기세요”
백군기 시장, 삼성전자 기흥 캠퍼스 방문 투자..
용인글로벌페스티벌에서 세계문화 체험하세요!
용인시, 청년인턴 대상 관내 공기업 탐방 행사
용인시의회 청소년 지방자치아카데미, 한빛초..
용인시의회, 학교 폭력 및 성폭력 예방 캠페인..
경기도교육청 남부 신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공개
이재정 교육감, 통일교육원에서‘통일교육 방..
수지구보건소, 홀로어르신들 재능기부로 연극 공연
처인구보건소, 저소득 어르신 200여명에 무료 ..
용인시,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흥덕IT밸리에 재이용수 t당 926원에 공급키로
백군기 시장, 삼성전자 환경정화 캠페인 참가자..
처인구보건소, 치매환자 위한 원예교실 운영
경기도교육청·교육원수원 동호회원 등 16일 합..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ICT 체험교육 본격 시행
이재정 교육감, 전국소년체육대회 참가 선수들..
도교육청, 스승의 날 맞아 경기도민 대상 ‘교..
처인구, 도로변 유휴지 4곳에 새 화단 조성
구갈동, 신세계교회와 무연고자 위한 작은 장례..
역사문화 체험학습을 통해 역사의식 일깨워
용인시공무원노조, 부서별 순회 간담회 실시
용인시수지노인·장애인복지관, 문화협동조합 ..
경기도교육청, ‘스승의 날’맞아 경기 교원 1,0..
처인구, 통일공원 교차로 등 3곳에 보행약자 쉼..
풍덕초, 4학년 대상 굿네이버스와 함께 하는 ..
양지면, 위험 정수고개 선형개선 위한 주민간담..
노년기 성과 사랑을 담은 연극 ‘인생은 아름..
용인시, 총인구 기준 인구규모 고양시 추월 경..
용인시보건소, 출산 전‧후 부모 대상…5~..
수혈용 혈액 부족에 경기도교육청 직원들 팔 걷어
음주운전 징계처분 한 층 더 강화된다!
용인시의회 윤원균·김희영의원, 숲속마을 주..
현장 체험학습으로 역사·평화·통일의식 높인다


방문자수
  전체방문 : 88,185,248
  어제접속 : 24,393
  오늘접속 : 8,467
우)449-931 (본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번길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 제보광고전화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031-338-1459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발행인. 손남호./ 편집인 . 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손남호
Copyright by y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dohyup126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