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26 오후 12:3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용인실시간뉴스
용인이슈
정치/자치행정뉴스
여론광장
칼럼사설기고
선거소식
문화축제뉴스
용인경찰서소식
기관/단체소식
구청소식
용인시 주간행사
제보기사
인사이드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주요행사안내
인터넷글모음
오피니언
기자수첩
호평 & 미담소식
시민제안
자유게시판
 
2019-03-03 오전 7:13:56 입력 뉴스 > 칼럼사설기고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그래도 봄은 봄이다.



칼럼:

 

어느덧 추위가 물러가고 봄기운이 완연하다. 이처럼 대자연의 섭리는 숭고할 따름이다. 추운 겨울 헤치고 온 뜰 앞의 봄 길잡이 목련화는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다. 이는 한갓 계절을 이긴 겨울을 넘어 새 시대의 선구자에 빗댄 가곡 목련화의 싯귀를 떠오르게 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봄기운을 만끽하며 마음껏 기지개를 펼 수 없으니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왜일까. 밀려오고 또 밀려오는 미세먼지 때문이다. 코로 숨 쉴 수 없고, 입으로 마실 수 없는 공기가 연일 힘들게만 한다. 그야말로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 아닌가. ‘봄은 왔지만 봄이 아니다’는 의미다.

 

문명을 낳은 주체가 그 문명의 이기로부터 생산되는 생활환경으로 인해 받는 역습이다. 우리가 살아갈 수 있는 조건은 빛과 비와 공기다. 그러나 언젠가부터 찾아온 공기는 살리는 공기가 아닌 죽이는 공기가 되고 말았다. 마스크 없이는 살아 갈 수 없고 공기청정기 없이는 살아 갈 수 없는 세상이 된 것이며, 이는 자업자득이다.

 

어찌 이뿐이겠는가. 인류 역시 부지불식간에 ‘송구영신(送舊迎新)’함으로 계절의 봄이 아닌 시대적 봄과 함께 그 생명력이 우리 곁에 홀연히 찾아와 그 생명의 기운이 온 세상을 뒤덮고 있다. 물론 ‘지즉위진간(내가 알 때 비로소 보인다)’이란 말처럼, 알아야 시대를 보고 분별할 수 있지만 말이다.

 

송구영신은 ‘호시절(好時節)’이라 했던가. 또 호시절이기에 ‘호사다마(好事多魔)’라 했던가. 즉, 좋은 시절이 찾아왔기에 좋은 일에는 반드시 홍수를 이루듯 나쁜 일이 많이 일어난다는 의미가 아니겠는가. 그래서일까. 악한 기운으로 말미암아 세상은 찾아온 시대적 봄과 봄을 통해 얻는 생명력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 ‘춘래불사춘’ 즉, 봄이 왔어도 미세먼지에 갇힌 봄을 느끼지 못하듯, 세상의 사상과 철학은 온갖 헛된 속임수로 다가와 허무한 생각을 낳으며 온 인류를 혼탁케 하고 나아가 혼란에 빠뜨리는 또 다른 보이지 않는 봄의 전령사 초미세먼지다.

 

이현령비현령(耳懸鈴鼻懸鈴)이라 했던가. 자신들의 느낌과 생각과 이념과 사상으로 고착된 철학으로 세력을 만들고, 그 세력은 자신들만의 정의라는 굴레를 씌워 상대를 판단하고 심판하는 저주의 지구촌을 만들어가고 있다. 뿌연 미세먼지와 같은 말·말·말에 갇혀 지구촌은 지금 한치 앞을 내다 볼 수 없으며 목이 말라 지쳐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서도 어딘가에 맑은 샘과 같은 참과 진실과 진리가 솟아나고 있지는 않을까. 어딘가에 그 샘이 있기에 우리가 지쳐가는 가운데서도 지치지 않고 살아가는 이유일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찾아야만 하고 두드려야만 하고 구해야만 하는 것이다. 우리가 찾고 두드리고 구하는 그 곳에 바로 우리가 살아가는 목적이 있고 희망이 있고 소망이 있기 때문이다.

 

동서고금의 성인들의 입을 빌려 오늘날 이 한 때를 알려 왔고, 또 자자손손 이어오며 잊지 않고 부르게 한 그 구전(口傳)들이 노래가 되고 오늘날 이 강산 위에 이루어져 현실이 돼 눈앞에 나타나도 볼 수 없고 들을 수 없고 느낄 수 없는 무지무각한 신세가 다 되고 말았으니, 이는 생각과 사상과 이념과 철학의 종말을 맞은 것이다. 이제 아낌없이 다 버려야 하는 이유며, 새 것으로 새로운 세상을 바라봐야만 하는 이유다.

 

정의는 그 어떤 이념과 사상으로 무장된 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며, 그러하기에 더더욱 독점해서도 아니 된다. ‘백성이 곧 하늘’이라는 말처럼, 하늘이 정한 길이 곧 정의며, 그 정의의 길은 민의와 합의가 만들어낸 총화며 우리가 함께 가야 하는 길이다.

 

그 옛날 선지자 선각자들이 있었기에 오늘을 기약할 수 있었듯이, 이 시대 선지자 선각자된 시대의 스승들 또한 포기하지 말고 알려야 하고 가르쳐야 하니 시대적 운명이고 숙명이고 사명이다.

 

‘춘래불사춘’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섭리 가운데 찾아온 봄과 생명은 참이며 진실이니 어찌 하겠는가. 그래서 광야에서 목 놓아 부르는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필요했고, 지금 찾아온 봄과 또 봄과 함께 온 생명을 목 놓아 부르고 있는 것이다.

장현주(hngjhj0690@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안희경 시의원, 포곡지역 악취문제 5분발언
용인시의회 시의원들에게 묻겠다. 권력의 도적은 누구일까
선출직의 이기심이란?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만들지 말라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그래도 봄은..

어느덧 추위가 물러가고 봄기운이 완연하다. 이처럼 대자연의 섭리는..

東方은 어디에 있는가? 인류는 왜 동방을 ..

동방은 어디에 있는가. 인류는 왜 동방을 찾으려 하지 않는가. 이 동..

용인중앙시장 제2회 Human 김량장 축제 “나도..
수지구, ‘수지나눔장터’ 주민 1천여명 참여
용인시 시민청원 게시판 두드리면 열린다
용인시, 베트남․미국라스베거스 시장개척..
용인시 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동백북단-석성로 교차로 정체 해소 위해 차로 개선
용인시, 용인 고려 백자 국내 최초 발상지로 ..
정춘숙 국회의원, 용인 수지지역 학교시설 개선..
포곡읍, 민․관․군 함께 경안천 일..
용인시, 마을공원 명예관리원 68명 위촉
“인터넷 의약품 불법 판매실태 식약처가 직접..
2019년도 용인시노사민정협의회 지역협력활성화..
기흥구, 교육환경 개선 위해 불법 광고물 단속
용인시, ‘척척SNS민원창구’ 시민들에 인기
처인구, 상반기 7개 구간 19.6km 도로 재포장
용인시, 사랑의 밥차 등 5개 사업에 2억700만원..
기흥구, 자원봉사단서 교복나눔행사 수익금 이..
금주의 시
용인시보건소, 결핵관리 최우수 유공기관 선정
용인시, 국가안전대진단 관련 시민 자율점검 당부
용인시, 청소년수련관․기흥․수지구..
백군기 용인시장, 심곡서원 춘계향사 참석
용인시, 제2부시장 관내 주요 시설 현장점검 나서
용인시, 유치원‧어린이집 찾아가는 양성..
올해 경기도 지방세 운영 종합평가서 3개 부문..
용인시, 하수처리수 다시 사용해 연간 78만톤 ..
삼성웰스토리 미지급 수당의 건 노·사 화합차..
용인시기흥노인복지관, 2019년 노인일자리 및 ..
HWPL 종교연합사무실 ‘용인 제10차 경서비교..
용인시 처인구, 장날 맞아 용인중앙시장 일대서..
성복동, 신축 아파트 입주민 편의 위해 전입신..
용인시, 급경사지 현장 방문해 해빙기 안전점검
용인시, 민방위의날 시내 곳곳서 화재대피 훈련
용인시, 법인지방소득세 특별징수명세서 기한 ..
국회의원 정춘숙과 함께하는 『내 삶을 바꾸는..
용인시도서관, 장애인‧노인‧어린이..
용인평온의숲, 한식 전후 개장유골 화장횟수 ..
용인시노사민정協, 올바른 근로문화 조성 캠페..
조은손병원과 함께 튼튼한 백세인생!
모현읍, 한국외대 연구단과 목요 인문학 강좌


방문자수
  전체방문 : 86,932,143
  어제접속 : 22,664
  오늘접속 : 14,568
우)449-931 (본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번길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 제보광고전화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031-338-1459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발행인. 손남호./ 편집인 . 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손남호
Copyright by y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dohyup126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