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4-22 오후 2:1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용인실시간뉴스
용인이슈
정치/자치행정뉴스
여론광장
칼럼사설기고
선거소식
문화축제뉴스
용인경찰서소식
기관/단체소식
구청소식
용인시 주간행사
제보기사
인사이드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주요행사안내
인터넷글모음
오피니언
기자수첩
호평 & 미담소식
시민제안
자유게시판
 
2019-01-23 오후 9:04:06 입력 뉴스 > 칼럼사설기고

東方은 어디에 있는가? 인류는 왜 동방을 찾으려 하지 않는가.



칼럼

 

동방은 어디에 있는가. 인류는 왜 동방을 찾으려 하지 않는가. 이 동방에 관해선 약 6000년 전 하나님이 아담을 지으시고 동방의 에덴에 그 지으신 아담을 거기 두시고 다스리게 했다는 내용으로 성경은 시작된다.

 

흔히 성경은 인류가 반드시 읽어야 할 베스트셀러라 칭하고 있다. 성경은 기독교인들의 경전임에도 불구하고 왜 온 인류가 읽어야 하는 걸까. 그것은 아마 우주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주와 그 창조주의 섭리 나아가 우리 인생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를 알리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때가 되어 하늘이 허락하기 전까지는 경서의 뜻을 아는 이가 없다. 이유인즉 알 수 없도록 인봉해 놨기 때문이다.

 

아담은 ‘사람’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나아가 최초의 사람이라 한다. 약 6000년 전 하나님이 지으신 아담 이전 세계엔 사람이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인가. 그렇다면 성경에서의 ‘사람’은 도대체 어떤 의미를 가졌을까.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런데도 왜 알려고 하지 않는가.

 

아무튼 하나님이 지은 아담을 동방의 에덴에 두고 생육, 번성, 충만, 정복, 다스리라고 했으니, 동방의 에덴은 이 땅에 이루어진 하나님의 나라 곧 천국이며 낙원이었음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안타까운 사실은 하나님께 지음 받은 아담은 사탄의 유혹을 받아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저버리고 죄를 좇아갔으니, 하나님은 동방의 에덴동산을 떠나게 되는 이유가 됐으며 동방의 에덴은 실낙원이 되어 오늘날까지 이어져 온 것이다.

 

실낙원이 된 동방의 에덴은 인류의 본향이 됐고, 하나님은 잃어버린 본향 곧 동방의 에덴을 되찾고자 회복의 역사를 이어왔으니 바로 성경의 역사며, 그 기막힌 사연을 담아 인생들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를 소상히 알리는 나침반으로 우리 곁에 있는 것이다.

 

범죄한 아담세계를 떠난 하나님은 노아를 찾아가 노아와 함께 새 시대를 열었지만, “그들이 동방으로 옮기다가 시날 평지(유프라데스강과 티그리스강 사이 반달모양의 옥토, 지금의 이라크 지역)를 만나 거기 거하고…(창 11:2)”라고 기록된 것처럼, 하나님은 노아의 세계를 통해 잃어버린 동방의 에덴을 회복하고자 했지만 비옥한 땅을 만나 욕심과 교만으로 바벨탑을 쌓게 되니, 하나님은 다시 범죄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시고 말았다.

 

그래도 하나님은 포기하지 않으시고 다시 믿음의 조상이라 일컫는 아브라함을 통해 새로운 약속을 하고, 모세와 여호수아를 통해 천국의 모형이라 할 수 있는 출애굽에서 가나안 정복(천국)의 역사를 해 오셨다.

 

하지만 이들 역시 지혜의 왕으로 인식하고 있는 솔로몬왕의 범죄(왕상 11장)로 오늘날 우리나라와 같이 두 동강이 났고, 하나님은 또 다시 그들을 떠나 구약의 선지자들을 찾아가 새로운 역사를 펼칠 것을 약속하기에 이르렀다. 그 새로운 역사는 바로 예수님을 통해 이루시는 예수 초림과 재림을 통한 회복의 역사다.

 

특히 이사야 선지자를 찾아간 하나님은 선지서 곳곳(이사야 41장 등)에 ‘땅 끝’ ‘동방’ ‘모퉁이’ ‘해 돋는 곳’ 등의 단어를 통해 잃어버린 동방의 에덴을 반드시 회복할 것을 암시하고 호언장담해 왔음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하나님의 회복의 역사가 시작될 때까지 비밀로 꽁꽁 싸매 놓은 성경의 결론과 같은 요한계시록은 이제 그 때가 되어 그 비밀의 문을 열면서 우리의 눈을 번쩍 뜨게 하고 있다. 바로 “또 보매 다른 천사가 살아계신 하나님의 인을 가지고 해 돋는 데로부터 올라와서… 하나님의 종들의 이마에 인치기까지…(계 7:2~3)”라고 기록된 것을 보아 하나님의 기나긴 회복의 역사는 오늘날 계시록이 열리면서 바로 ‘해 돋는 나라’ 동방에서 하나님의 종들에게 인치는 역사로 시작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이 ‘해 돋는 데’는 어디며, ‘종들’은 누구며, ‘인치는 일’은 무엇인지 왜 인류는 알려고 하지 않는가.

 

성경은 그저 착하고 선하게 살라는 교훈을 담고 있는 인문학인가. 아니다. 종교는 릴리젼(religion) 즉, ‘다시 연결하다’라는 뜻을 가진 것처럼, 죄로 떠나가신 하나님이 이제 죄를 멸하고 인간 세상에 다시 드시게 되니, 하나님과 인류는 비로소 실낙원이 되기 전 동방의 에덴과 같이 하나님과 함께 하므로 끊어졌던 생명이 다시 이어지는 릴리젼 즉, 종교의 목적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그 종교의 목적이 이루어지는 그 곳이 바로 동방이며 인류가 그토록 바라고 원하는 높고 낮음이 없고 밤이 없는 평화의 세계가 이루어지는 낙원이며 무릉도원 신세계인 것이다.

 

동방의 등불

-라빈드라나트 타고르

일찍이 아시아의 황금시기에

빛나던 등불의 하나인 코리아

그 등불 다시 한 번 켜지는 날에

너는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

장현주(hngjhj0690@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안희경 시의원, 포곡지역 악취문제 5분발언
용인시의회 시의원들에게 묻겠다. 권력의 도적은 누구일까
선출직의 이기심이란?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만들지 말라
민간이 주도하는 平和가 답이며 곧 正義

평화, 이 평화는 인류가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이자 보편적 가치다. ..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그래도 봄은..

어느덧 추위가 물러가고 봄기운이 완연하다. 이처럼 대자연의 섭리는..

경기도교육청, 에듀파인 매뉴얼 영상으로 제작
이재정 교육감, 가평 미원초등학교 개교 100주..
몽실학교 의정부‧김포에 이어 안성․..
경기도교육청, 제39회 장애인의 날 교육감 표창
경기도교육청, 산불피해주민 위해 2,829만원 모금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육‘차차’와 함께해요!
경기도교육청과 남사고 복합시설 건립 업무협약
용인시립청소년오케스트라
LWJ센터「토탈 뷰티⦁패션 판매매니저 ..
아시아나CC 등 7개 회원제 골프장 토지 현황 조사
백군기 용인시장, 휠체어 타며 장애인 고충 체험
용인시의회, 제23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열어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현장..
경희대학교, 융합시대 복지서비스 전문인력 양성
용인시의회, 강원도 산불 피해 지원 성금 전달
경기도교육청과 남사고 복합시설 건립 업무협약
용인시-수원시 행정구역 경계조정 협약 체결
“가족·지인 중 군 복무 사망자 있으면 신청..
용인시, 2020년까지 기존 공원 10곳과 석성산 ..
용인시, 新용인 8경 선정 위해 자문단 위촉
우리 농․축산물 바로 알기‘원산지 비교..
경기도 시․군 자체감사활동 평가서 최우수
중남미․베트남서 1천만달러 상담실적 거둬
용인시, 직원 대상 유니버설디자인 체험 교육
“자연휴양림 3가지 숲 체험으로 힐링하세요”
대보수 용인환경센터 소각시설 1호기 시험가동
용인시, 2년 임기 전문분야 경관위원 26명 모집
“경기도 아동 통학로 안전권 보장하라”
젊은 층 겨냥한 혼합 잡곡‘미미한봉’출시
용인시, 지하수 이용 65가구 대상…안정적 식수..
용인시노사민정협의회, 제1차 실무협의회 개최
용인시 처인구, 체육회연합회장 이·취임식 열려
대기오염 줄이는‘저녹스버너’교체 보조금 지원
용인시, 장애인 행복주간 관광지 무료 입장 등..
대한 인터넷신문협 창립4주년, 백군기용인시장..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가정의 달 기념 넌버..
용인시의회 김운봉 의원, 5분 자유발언
용인시의회, 제233회 임시회 개회
아픔과 기억을 넘어 미래 희망 만드는 새로운 ..


방문자수
  전체방문 : 87,608,327
  어제접속 : 16,370
  오늘접속 : 12,255
우)449-931 (본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번길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 제보광고전화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031-338-1459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발행인. 손남호./ 편집인 . 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손남호
Copyright by y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dohyup126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