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용인실시간뉴스 | 정치/자치행정뉴스 | 용인이슈 | 용인시 주간행사 | 용인경찰서소식 | 선거소식 | 기관/단체소식 | 구청소식
용인실시간뉴스    |  용인뉴스  | 용인실시간뉴스
시민 열명 중 일곱 “용인은 살만한 도시”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용인인터넷신문 작성일 20-01-22 23:02
 
- 용인시, 사회조사 보고서…89.4% 타지 출신 불구 정주의식 강해 -
- 50% 관외로 통근통학 출퇴근 교통여건광역교통망 개선 원해 -
- 생활비 주거비교육비식료품비 …20 주거비 부담 42% 달해 -
 
용인시민의 89.4% 다른 지역에서 이주해 왔는데도 불구하고 시민    일곱 정도는 용인시를 고향처럼 여기거나 살만한 도시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운데   정도가  때문에 5  이주할 계획이 있다고 했으나  가운데 절반가량이 용인 내에서 이주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용인시는 22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용인시 사회조사 보고서를 발간하고 용인통계에 게시했다고 밝혔다.

 

주석 2020-01-22 225424.png
 
이에 따르면 32.2% 시민이  거주지에서 15 이상 거주했으며 22% 10 이상~15 미만, 19.3% 5 이상~10 미만 거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10 후에도  지역에 거주할 것인지(정주의식) 대해선 68% (어느 정도 또는 매우) 그럴 것이라고 했으며, 18.3% 보통이라고 했고, 13.7%만이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용인이 그만큼 살만한 곳이란 얘기다.

 

다른 지역에서 태어난 시민을 포함해 용인을 고향이라고 생각하는 시민이 66.4% 나타난 점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있다.

 

용인시민의 주택에 대한 만족도는 도내 평균(46.8%) 비해 높게 나왔는데, 52.5% 만족(매우 또는 약간)한다고 했고 11.2%만이 불만족(매우 또는 약간)하다고 했다. 보통이란 응답은 36.4%였다.

 

 거주지에 만족한다는 응답도 39% 19.7% 불만족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불만족을 나타낸 시민들은  이유로 43.4% 교통불편을 꼽았고 23.3% 편의시설 부족, 9.9% 주차시설 부족, 8.6% 교육환경 열악, 6.6% 주거시설 열악 등을 제기했다.

 

통근통학을 하는 시민의 비율은 63.6% 도내 평균(65.4%)보다는 약간 낮았는데 평균 소요시간은 42분이었다. 이는 서울지역으로 19.7%, 도내  군으로 28% 다니는  관외 통근통학 비율이 50.2% 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직장 소재지별 통근 소요시간은 편도로 서울 72, 인천 80, 도내  군은 44분으로 집계됐다. 통학에 필요한 시간은 이보다 길어서 서울 97, 인천 126, 도내 다른  65 등으로 나타났다.

 

통근 수단으로는 승용차 비중이 57.3% 가장 높았고 이어 버스(20.2%), 전철(13.4%), 도보(6.1%) 순으로 나타났다. 통학하는 학생들은 49.7% 버스를 이용하며, 이어 도보(26.3%), 전철(16.8%), 승용차(4.9%) 순으로 나타났다.

 

시민가구가 생활비 지출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부문은 주거비(22.5%)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교육비(22.3%) 식료품비(18.5%), 보건의료비(16.4%), 교통통신비(4.2%) 순으로 썼다. 부담스러운 지출이 없다는 응답은 12.2%였다.

 

특히 20 가구는 42%, 30 가구는 33% 주거비를 가장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가구가 급증하는 추세와 맞물려 젊은 세대의 주거비 부담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시민들은 일자리 발굴(30.6%) 비롯해 취업알선(19.6%), 창업  지원(15.6%), 직업훈련(15.0%) 등을 꼽았다.

 

시민들이 사회복지 가운데 우선 지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분야는 출산보육 지원이 43% 됐고, 노인복지사업 확대(30%), 저소득층 구호(17.5%), 장애인복지 확대(6.4%), 외국인 지원(1.2%) 등이 뒤를 이었다.

 

시정과 관련해 고교 신입생 교복 지원 사업을 아는 시민은 51% 됐으나, 시민안전보험을 아는 시민은 14.1% 불과했다.  희망도서바로대출제(21%) 용인와이페이(22.2%) 인지율도 낮게 나타났다.

 

살기 좋은 정주 환경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시민의 30.2% 출퇴근 교통 개선광역교통망 구축을 꼽았고 이어 난개발 없는 친환경 지역개발 추진(27.9%), 시민이 행복한 주거복지 정책(9.4%), 공공복지 서비스 강화(8.2%) 순으로 답했다.

 

이번 사회조사는 지난해 827 0 기준으로 15일간 진행됐다. 조사는 표본으로 추출한 1,590가구를 조사원이 직접 방문해 면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용인시 사회조사 보고서의 자세한 내용은 ‘용인통계사이트에서 확인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용인뉴스의 최신글
  3월까지 용인와이페이 할인율 10%로 상향 조…
  동백 연세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 3월1일 개원
  개발행위허가지 현장 실명제 연말까지 시행
  코로나 19 관련 17일 진단검사 22명 모두…
  올해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 신청·접수
  이우현 후보 “수지 환경센터, 난방공사 이전 …
  경기도교육연구원 「초등학생 생활과 문화 연구」…
  경기도교육청, 2020 학교도서관 진흥 계획 …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사용자 중심’으로 새 단…
  경력단절여성 채용기업에 고용장려금 지원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용인인터넷신문 | 우17027 (본사)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제보광고문의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 031-338-1459 E-mail : dohyup1266@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 발행인:손남호 | 편집인: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남호
    Copyright© 2004~2020 용인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8-145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